'오픈캐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6 네이버 캐스트.. 즐겨찾기로 하면 안돼?? (4)
  2. 2008.07.10 네이버 오픈캐스트_개방형 플랫폼 될 것인가? (4)
2010.04.26 11:27

네이버 캐스트.. 즐겨찾기로 하면 안돼??

네이버가 모든 서비스를 캐스트化 하기 시작한 건 이미 오래된 이야기지만,
최근 쇼핑캐스트가 오픈하면서, 이 개념(그야말로 쇼핑캐스트는 서비스 보다는 개념에 가깝다)이 이용자들에게 그리 환영받지 못하고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 간의 논란은 차치하고,
과연 이용자들이 캐스트를 어떻게 이용하고 있는지, 네이버가 사후조사를 했을지 궁금하다.

어쩌면 내부적으로는 이미 심각한 자기반성을 하고 있는 단계일수도 있겠지만,
쇼핑캐스트로 화룡점정을 찍은 걸로 봐서는, 캐스트가 답이라는 생각이 지배적인가 보다.

어쨋든.. 다른건 모르겠고, 궁금해서 쇼핑캐스트와 오픈캐스트의 구독자수를 한번 봤다.

지난해 오픈한 오픈캐스트 중 가장 많은 구독자수를 가진 캐스트는 아래와 같다. 

18만에 육박하는 구독자수가 많아보일 수도 있으나,
야심차게 오픈한 서비스임을 감안하면, 내 생각은 글쎄...다.


지난달 오픈한 쇼핑캐스트는 사정이 좀더 심각한 것 같다.

현재 구독자 수가 가장 많은 쇼핑몰은 '나인걸'로, 구독자수 455명을 자랑한다!

이미 포탈들의 떠먹여주기식 서비스로 버릇이 나빠진 우리나라 네티즌들은
스스로 구독하기 같은 기능을 거들떠 보지 않는 거다.

네이버 캐스트의 편리함, 심오함을 아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자주 가는 블로그, 쇼핑몰을 브라우저 즐겨찾기에 추가하는 것으로 대신할 수 없는 그 무엇을
꼭 좀 알려주시기를 바란다.

(진심입니다.  구독자수를 조회하는 방법이 틀렸다거나 하다면 지적해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4
  1. song 2010.04.26 22: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뉴스캐스트, 오픈캐스트와 장단을 맞추려고 그냥 넣은 것 같아요. 위처럼 나인걸을 구독하는게..그냥 즐겨찾기로 추가하는것보다 딱히 편리한점이 뭐가 있을지? 네이버도 애초에 별다르게 기대한것 같지도 않구요. 컨텐츠가 차별화되지 않는다면 유저들이 굳이 캐스트를 구독할 이유가 없는데.. 한국의 특성상 뉴스나 쇼핑몰이 동일한 interface상에서 스스로를 차별화하길 바라는건 지나치게 낙관적인 생각이죠 (그나마 뉴스는 경제, 스포츠, IT처럼 일부 특화된 경우도 있지만) 쇼핑캐스트라는 개념은 그저 구색맞추기에 가깝고, 요번 개편의 진짜 속내는 광고효율 극대화인것 같네요.돈많은 대형쇼핑몰의 마케팅예산을 어떻게든 자기쪽으로 가져와 보려는..

    • 낭만시인 2010.04.29 09:32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니까요.. 한국 최대 포탈이라는 데의 수가 너무 얄팍한 거죠~

  2. 2010.07.14 17:2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08.07.10 15:14

네이버 오픈캐스트_개방형 플랫폼 될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가 개방형 플랫폼 '오픈캐스트'를 하반기 중 오픈한다고 밝혔다.  NHN 직원이 아닌, '네이버에 뜨면 트래픽 는다'는 사실에 얽매여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오픈캐스트에 대해 아주 조금만 이해하고 있는 내가 갖고 있는 몇가지 궁금증은

첫째, 대상 컨텐츠가 어차피 네이버 사이트에 소속되어 있어야 한다면, 진정한 개방형이라고 할 수 있는가

둘째,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선택되기 위해서 수많은 컨텐츠 주체들의 경쟁이 불가피한데, 이는 어떻게 공정하게 풀 건가

셋째, 이 경쟁과정에서 득을 보는 건 어차피 또다시 네이버이고, 그런 면에서 증권사들도 오픈캐스트가 NHN의 새 수익모델로서 가능성이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 아닌가

넷째, 좀더 근본적으로 NHN과 인터넷 이용자들은 진정, 뉴스 편집권(어떤 기사가 좋은 위치에 노출되느냐)을 이용자에게 돌려주는 것이 인터넷의 개방성을 실천하는 거라고 믿고 있는 건지, 네이버가 이번 촛불집회 관련 기사 편향성 때문에 맞았던 뭇매를 오픈캐스트가 방어해 줄 수 있다고 믿는가.. 이다.

오픈캐스트 발표에 대해 많은 언론들이, 뉴스 뿐만 아니라 모든 컨텐츠를 이용자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을 들어 '친(親)User적'이라는 평을 하고 있지만, 네이버 메인 화면을 마음대로 제어할 수 있다는 게 개방형 인터넷을 뜻하는지는 의문이다.

메인화면을 개인이 설정할 수 있도록 하는 시도는 이미 구글을 비롯한 많은 포털들이 시도했고, 위자드닷컴 등에서도 비슷한 시도를 한 바 있다.  그 결과, 많은 웹기획자들은 한국 인터넷 이용자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만드는 것 보다는 누군가 제시해주는 걸 사용하는 것을 더 선호한다는 경험을 얻었을 뿐이다.

결국, NHN과 일부 언론, 일부 증권사에서 기대하는 것 처럼, 오픈캐스트가 일반 이용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중기 등 힘없는 광고주들에게 유리한 진정한 개방형 플랫폼이 될지는.. 여러가지 면에서 회의적인 거다.  물론 이렇게 쓰는 순간에도 나의 회의가 현실적이지 않기를, 누군가가 위에서 지적한 4가지 의문을 속시원히 풀어줄 수 있었으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0 Comment 4
  1. Paper J 2008.07.17 04: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실 네이버는 검색할때만 많이 사용하는 편이지, 뉴스나 사회 돌아가는 소식은 다음에서 많이 보게 되더라구요. 글을 읽으니,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네이버의 변할 모습.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 낭만시인 2008.07.17 11:18 신고 address edit & del

      기대만큼 나와줘야 하는데.. 요즘은 새것에 대한 기대가 적을수록 잘 되는 거 같더라구요 ㅎㅎ

  2. 똘똘 2008.10.06 18: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별일 없으시죵 ㅎㅎ?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는 또다른 매트릭스가 아닐지 의심되는데요..
    사람에 의한 화면 구성 보다는 유저들의 액션에 기반한 통계를 기반으로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머리좀 아푸겠군요